뿌리깊은 프로젝트

서여기인

글씨는 그 사람의 인격, 그 시대를 말한다

각 시대마다의 흔적에는 자존과 얼이 담겨있다.

곧 우리의 문화다.

글씨를 통해 표현하는 디자인210이 갈 길과 닮아 있다.

수많은 갈림길 속에 나침반이 되어줄 시 한편을 읊으며 우리의 여정은 시작되었다.

시인 김춘수(1922-2004)
노래한
보자기의 미학

독특한 문화유산

우리의 보자기에는 몬드리안이 있고 폴끌레도 있다.

현대적 조형감각을 유럽을 훨씬 앞질러 드러내고 있다.

그러면서 그 표정은 그지없이 담담하다.

마치 잘 갠 우리의 가을하늘처럼 신선하다.

그것은 어느 개인의 폐쇄된 자의식에서 풀려나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그대로 익명성의 느긋함을 말해 주고 있다.

우리 배달겨레의 예술감각이요 생활감정이다.


거기에는 기하학적 구도와 선이 있고

콜라주의 기법이 있다.

가장 먼 거리에 있는 것들끼리의 결함, 쉬르리얼리즘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또한 가장 기능적이고 실용적이다.

그렇다.

그것은 또한 가장 격조 높은 미니멀 아트가 되고 있다.

거기에는 아름다움을 한결 따뜻하게 하고

한결 가깝게 느끼게 하는 그 무엇인가가 있다.


그것은 그대로 우리의 가슴에 와 닿으면서

고금을 넘어선 세계성을 지니고 있다.

이런 것이 바로 우리 배달겨레가 간직한

겨레의 슬기가 아니었던가?

시인 김춘수(1922-2004)

노래한

보자기의 미학

독특한 문화유산

우리의 보자기에는 몬드리안이 있고 폴끌레도 있다.

현대적 조형감각을 유럽을 훨씬 앞질러 드러내고 있다.

그러면서 그 표정은 그지없이 담담하다.

마치 잘 갠 우리의 가을하늘처럼 신선하다.

그것은 어느 개인의 폐쇄된 자의식에서 풀려나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그대로 익명성의 느긋함을 말해 주고 있다.

우리 배달겨레의 예술감각이요 생활감정이다.


거기에는 기하학적 구도와 선이 있고

콜라주의 기법이 있다.

가장 먼 거리에 있는 것들끼리의 결함, 쉬르리얼리즘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또한 가장 기능적이고 실용적이다.

그렇다.

그것은 또한 가장 격조 높은 미니멀 아트가 되고 있다.

거기에는 아름다움을 한결 따뜻하게 하고

한결 가깝게 느끼게 하는 그 무엇인가가 있다.


그것은 그대로 우리의 가슴에 와 닿으면서

고금을 넘어선 세계성을 지니고 있다.

이런 것이 바로 우리 배달겨레가 간직한

겨레의 슬기가 아니었던가?

시대 정신을 반영한 한글을 디자인하다


한글꼴의 발달을 이끌었던 시대정신,
다시 이 시대에 필요한 한글꼴은 무엇인지 끝없는 고민을 게을리하지 않겠다.
이것이 올바른 한글 문화를 이어가는 우리가 꼭 지녀야 할 자세이기 때문이다.

시대별 의미있는 글씨를 연구하며 뜻을 이어가고자 석보상절을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되는 뿌리깊은 서체들이 3년간 개발, 런칭, 배포됩니다.

바르게 지켜가겠습니다.

시대별 의미있는 글씨를 연구하며 뜻을 이어가고자

석보상절을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되는 뿌리깊은 서체들이

3년간 개발, 런칭, 배포됩니다.

바르게 지켜가겠습니다.

  • 2018.10  석보상절
  • 2019.01  월인석보
  • 2019.04  송강가사
  • 2019.07  4호 서체
  • 2019.10  5호 서체 
  • 2020.01  6호 서체
  • 2020.04  7호 서체
  • 2020.07  8호 서체
  • 2020.10  9호 서체
  • 2021.01  10호 서체 

뿌리깊은 프로젝트 기획 칼럼


시간이 쌓이고 숱한 날들이 되어 한 시대가 된다.
그리고 당대는 흘러간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존재하는 그 어느 것 하나 그대로 멈춰 있는 것은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대를 뛰어넘어 변함없이 가치를 인정받는 것이 있다면
시간과 싸워 이겨낸 바로 고전이 아닐까.

문자는 문화의 기초이고
한글은 우리 시각 문화의 초석이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화려하고 다양하게 퍼져 있는 글꼴의 조형적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집요한 싸움이 있어야만 한다.
글꼴 디자인에만 국한해서가 아닌 창조를 해나가는 이들의 본질적인 집요함 말이다.

물론 시대 흐름을 반영한 소통의 특성에 적합한 이론적, 기술적 뒷받침이 더해진
폭넓은 연구가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는데 중요한 역할일 것이다.
하지만,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흐름 속에 당대에 최적화된 이론과 기술은
빠른 변화만큼 빠르게 사라지고 교체될 것이다.

나만이 아닌 우리가, 우리나라만이 아닌 세계의 다수가
인정하고 감동을 받는 작품으로 남을 수 있어야 한다는 자세는 백 번 강조해도 부족하다.
그렇게 탄생한 산물이어야 시대의 흐름 속에 묻혀 사라지는 것이 아닌
여전히 감동으로 남게 되는 진정한 고전이 될 것이다.
지금으로부터 573년 전인 1446년,
대한민국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일이 있게 된다.
조선 세종28년 훈민정음(한글) 반포

그 이후, 훈민정음으로 간행한 대표적인 언해본


용비어천가

석보상절

월인천강지곡

월인석보

·

·

·

많은 언해본 중 다른 언해와는 달리 한문의 원문이 없고

최초로 국한문으로 된 국어의 산문으로만 되어있는

보물 523호 ‘석보상절(釋譜祥節)’에 가장 먼저 관심을 갖게 되었다.

한글로 표기된 최초의 산문, 

그리고 최초의 국문 활자본인,

기록

당시 존경받던 석가의 일대기를 널리 알리고

새 문자를 널리 보급하고자 했던,

애민정신

새로 만든 한글을 대량으로 사용하여 

문자의 유용성을 시험해보고자 하는,

도전정신

'나 : 남이 아닌 자기 자신'의 어원으로

백성을 나라의 근본이라 여긴

기본정신
[뿌리깊은 프로젝트 1번째]
한글
2,350자
영문
94자
약물
982자
굵기
3종
파일형식
TTF, OTF


특징

FEATURE